::†그린필드:: God bless you!
 Loading... 
Close

생일맞은 회원들

 
 
 

 

  

  

 
        

제목: 어버이'날! 세상의 모든 아버지'들의 강건하심을 기원하며...
이름: * http://minihp.cyworld.nate.com/pims/main/pims_main.asp?tid=28476473


등록일: 2009-05-08 18:21
조회수: 1266 / 추천수: 1
 



 

아버지란, 뒷동산의 바위 같은 이름이다.

아버지란 기분이 좋을 때 헛기침을 하고,
겁이 날 때 너털웃음을 웃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자기가 기대한 만큼

아들 딸의 학교 성적이 좋지 않을 때

겉으로는 "괜찮아, 괜찮아" 하지만,

속으로는 몹시 화가 나는 사람이다.

 




아버지의 마음은 먹칠을 한 유리로 되어 있다.

그래서 잘 깨지기도 하지만,
속은 잘 보이지 않는다.

 

아버지란 울 장소가 없기에 슬픈 사람이다.

아버지가 아침 식탁에서 성급하게 일어나서 나가는장소(직장)는,

즐거운 일만 기다리고 있는 곳은 아니다.

아버지는 머리가 셋 달린 龍과 싸우러 나간다.

그것은 피로와, 끝없는 일과,

직장 상사에게서 받는 스트레스다

 



아버지란 "내가 아버지 노릇을 제대로 하고 있나?

 내가 정말 아버지 다운가?"하는 자책을
날마다 하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자식을 결혼 시킬 때..

한없이 울면서도 얼굴에는
웃음을 나타내는 사람이다.

 

아들, 딸이 밤늦게 돌아올 때에..

어머니는 열 번 걱정하는 말을 하지만,

아버지는 열 번 현관을 쳐다본다.

 



아버지의 최고의 자랑은

자식들이 남의 칭찬을 받을 때이다.

아버지가 가장 꺼림칙하게 생각하는 속담이 있다.

그것은 "가장 좋은 교훈은
손수 모범을 보이는 것이다"라는...

아버지는 늘 자식들에게 그럴 듯한 교훈을 하면서도,

실제 자신이 모범을 보이지 못하기 때문에,

이 점에 있어 미안하게 생각도하고

남 모르는 콤플렉스도 가지고

아버지는 이중적인 태도를 곧잘 취한다.

그 이유는 "아들, 딸들이 나를 닮아 주었으면" 하고 생각 하면서도,

 "나를 닮지 않아 주었으면"
하는 생각을 동시에 하기 때문이다.

 




아버지에 대한 인상은 나이에 따라 달라진다.

그러나 그대가 지금 몇 살이든지,
아버지에 대한 현재의 생각이 최종적이라고 생각하지 말라




 


3대 독자'인 나는, 기억조차 아스라한   아부지'를 늘 이렇게 생각하며 살아왔다...

 

7세때-- 아빠는 아는 것이 정말 많다.
8세때-- 아빠와 선생님 중 누가 더 높을까?

12세때- 아빠는 모르는 것이 많아.
14세때- 우리 아버지요? 세대 차이가 나요.

25세때- 아버지를 이해하지만, 기성세대는 갔습니다.
30세때- 아버지의 의견도 일리가 있지요.

40세때- 여보! 우리가 이 일을 결정 하기전에 아버지의 의견을 들어봅시다.

50세때- 아버님은 훌륭한 분이었어.

 60세때- 아버님께서 살아 계셨다면 꼭 조언을 들었을 텐데…

 

 


 


아버지란 돌아가신 뒤에도

두고두고 그 말씀이 생각나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돌아가신 후에야 보고 싶은 사람이다.

 

아버지는 결코 무관심한 사람이 아니다.
아버지가 무관심한 것처럼 보이는 것은,

체면과 자존심과 미안함 같은 것이 어우러져서

그 마음을 쉽게 나타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아버지의 웃음은

어머니의 웃음의 2배쯤 농도가 진하다.

울음은 열 배쯤 될 것이다.




 


아들 딸들은

아버지의 수입이 적은 것이나

아버지의 지위가 높지 못한 것에 대해 불만이 있지만,

아버지는 그런 마음에 속으로만 운다.

 

아버지는 가정에서 어른인 체를 해야 하지만

친한 친구나 맘이 통하는 사람을 만나면 소년이 된다.

 

 


 

혼자 차를 운전하면서는

큰소리로 기도도 하고 주문을 외기도 하는 사람이다.

 

어머니'의 가슴은

봄과 여름을 왔다갔다하지만,

아버지의 가슴은 가을과 겨울을 오고 간다.

 

 

 

사랑하는 님들 가정에 평강'이 항상 임하소서...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299
 
 미국의 장애인 여성 "로즈마리 시긴스 2009-06-20 3 2000
298
 
 당신은 무엇을 가지고 다니십니까? 4 2009-06-06 0 1244
297
 
 좋은 사람에게 있는 여덟가지 마음 2 2009-06-06 0 1477
296
 
 늦게 깨닫게 되는, 우리 인생의 진실 2009-05-13 1 1319
295
 
 만복이 아저씨 2009-05-08 2 1453
 
 어버이'날! 세상의 모든 아버지'들의 강건하심을 기원하며... 2009-05-08 1 1266
293
 
 놓치고 싶지 않은 사람 6 2009-05-04 1 1384
292
 
 '수잔 보일'이어 12살 초등생 '자파골리' 화제 1 2009-04-24 0 1845
291
 
 술취하지 말고... 2009-04-22 1 1367
290
 
 마지막 모습이 아름다운 사람이 되고 싶다. 2009-04-20 0 1314
289
 
 나는 바이올린입니다 2009-04-18 0 1268
288
 
 13억 중국인을 울린 사진한장 /어머니의 기도 1 2009-04-16 1 1475
287
 
 아름다운 이야기 1 2009-04-16 1 1359
286
 
 환상의 섬-보라보라 2009-04-16 3 1616
285
 
 Britain's got talent 2009 (수잔보일) 1 2009-04-15 1 1257
284
 
 만남 과 인연은 아름다워야 2009-04-14 1 1346
283
 
 봄날에 피는 그리움 1 2009-04-13 1 1330
282
 
 누군가 밝혀주는 한 자루의 촛불 2 2009-04-09 0 1253
      
 1   2   3   4   5  .. 21   [다음 5개]
/ skin by enFree

 up,d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