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필드:: God bless you!
 Loading... 
Close

생일맞은 회원들

 
 
 

 

  

  

 
        

제목: 기적을 만들어낸 세 여인
이름: * http://cafe.daum.net/namhunghome


등록일: 2010-08-23 20:57
조회수: 1168
 


기적을 만들어낸 세 여인

보스턴의 한 보호소에
앤(Ann)이란 소녀가 있었다.
앤의 엄마는 죽었고
아빠는 알코올 중독자였다.

아빠로 인한 마음의 상처에다
보호소에 함께 온 동생마저 죽자
앤은 충격으로 미쳤고 실명까지 했다.
수시로 자살을 시도하고 괴성을 질렀다.

결국 앤은 회복 불능 판정을 받고
정신병동 지하 독방에 수용되었다.
모두 치료를 포기했을 때
노(老)간호사인 로라(Laura)가
앤을 돌보겠다고 자청했다.

로라는 정신과 치료보다는
그냥 친구가 되어주었다.
그래서 날마다 과자를 들고 가서
책을 읽어주고 기도해 주었다

그렇게 한결같이 사랑을 쏟았지만
앤은 담벼락처럼 아무 말도 없었고,
앤을 위해 가져다 준
특별한 음식도 먹지 않았다.

어느 날, 로라는 앤 앞에 놓아준
초콜릿 접시에서
초콜릿이 하나 없어진 것을 발견했다.
용기를 얻고 로라는
계속 책을 읽어주고 기도해 주었다.

앤은 독방 창살을 통해
조금씩 반응을 보이며 가끔 정신이
돌아온 사람처럼 얘기했고,
그 얘기의 빈도수도 많아졌다.
마침내 2년 만에 앤은 정상인 판정을 받아
파킨스 시각장애아 학교에 입학했고, 
밝은 웃음을 찾았다.

그 후, 로라가 죽는 시련도 겪었지만
앤은 로라가 남겨준 희망을 볼 수 있는
마음의 눈으로 시련을 이겨내고
학교를 최우등생으로 졸업했고
한 신문사의 도움으로
개안 수술에도 성공했다.

수술 후 어느 날, 앤은 신문기사를 봤다.
"보지못하고, 듣지 못하고,
말하지 못하는 아이를 돌볼 사람 구함!"
앤은 그 아이에게 자신이 받은
사랑을 돌려주기로 결심했다.

사람들은 못 가르친다고 했지만 앤은 말했다.
"저는 하느님의 사랑을 확신해요."
결국 사랑으로 그 아이를
20세기 대 기적의 주인공으로 키워냈다.

그 아이가 "헬렌 켈러" 이고,
그 선생님이 앤 셜리번(Ann Sullivan)이다.
로라는 앤과 함께 있어주고
앤의 고통을 공감하면서
앤을 정상인으로 만들어냈고,
앤도 헬렌과 48년 동안 함께 있어주었다.

헬렌이 하버드 대학에 다닐 때는
헬렌과 모든 수업에 함께 하면서
그녀의 손에 강의내용을 적어주었다.

빛의 천사 헬렌 켈러는
3중 장애자이면서도
절망하지도 않고 삶을
포기하지도 않았습니다.

왕성한 의욕과 꿋꿋한 의지를 가지고
새로운 삶의 길을 찾아 스스로
피눈물나는 노력을 계속했습니다.

하버드대학을 졸업하던 날,
헬렌은 브릭스 총장으로부터
졸업장을 받고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설리번 선생님도
감격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식장에 있던 모든 사람들은
헬렌의 뛰어난 천재성과
설리번 선생님의 훌륭한 교육을
일제히 찬양하였습니다.

"항상 사랑과 희망과 용기를 불어넣어 준
앤 설리번 선생님이 없었으면
저도 없었을 것입니다."

그토록 의지가 강한 그녀가
『3일 동안만 볼 수 있다면』이라는
책에 이런 글을 썼습니다.

“만약 내가 사흘간 볼 수 있다면

첫째 날엔.....
나를 가르쳐 준 설리번 선생님을 찾아가
그분의 얼굴을..... 바라보겠습니다.
그리고 산으로 가서
아름다운 꽃과... 풀과 빛나는
노을을 ...보고 싶습니다.

둘째 날엔.....
새벽에 일찍 일어나
먼동이.... 터 오는
모습을 보고 싶습니다.

저녁에는 영롱하게 빛나는
하늘의 별을.... 보겠습니다.

셋째 날엔.....
아침 일찍 큰길로 나가
부지런히 출근하는 사람들의
활기찬 표정을..... 보고 싶습니다.

점심때는 아름다운 영화를 보고
저녁에는 화려한 네온사인과
쇼윈도의 상품들을 구경하고
저녁에는 집에 돌아와
사흘간 눈을 뜨게 해 주신
하느님께
감사의 기도를 드리고 싶습니다.”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것은
상처에 대한 적절한 분석과 충고가 아니라
그냥 함께 있어주는 것입니다.
한 마음은 충고를 주기보다 자신을 줄 때 아뭅니다.
좋은 충고보다 좋은 소식이 중요합니다.

헬렌켈러에 대해서는
많은 사람들이 잘 알고 있으나
그녀의 스승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
보지도 듣지도 말하지도 못하는
三重苦를 안고 있는 헬렌켈러를
전세계가 놀라게 한 인물로 만든

사람이 바로 앤 설리반 (ANN SULLIVAN)이다

img_3_956_0


헬렌켈러를 가르칠 수 있는
방법은 감각기관 뿐이었다.
헬렌켈러는 손가락으로 상징적인
터치를 통하여 말하는 법을 배우고
열심히 공부하여 박사도 되고
영감을 주는 위대한 인물이 되었다.

앤 설리반은 늘 되풀이해서
다음과 같은 말을 했다고 한다.

"시작하고 실패하는 것을 계속하라.


실패할 때마다 무엇인가 성취할 것이다.


네가 원하는 것을 성취하지 못할 지라도
무엇인가 가치있는 것을 얻게 되리라.


시작하고 실패하는 것을 계속하라."

절대로 포기하지 말라
모든 가능성을 다 시도해보았다고 생각하지말고
언제나 다시 시작하는 용기를 가져야 한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335
 
 덕불고필유인(德不孤必有隣) 2010-10-01 0 989
334
 
 사람을 바라보는 눈 1 2010-08-23 0 1042
333
 
 60년 만의 만남 1 2010-08-23 1 1159
 
 기적을 만들어낸 세 여인 1 2010-08-23 0 1168
331
 
 아내를 사랑하는 표현방법 2010-08-04 0 1087
330
 
 좋은 사람에게 있는 8가지 마음 2010-07-22 0 1065
329
 
 소나기 / 어느 산골 소년의 슬픈 사랑 이야기 2010-07-07 0 1098
328
 
 시원한 분수 구경 좀 하세요~ 2010-06-30 0 1120
327
 
 天使 長老와 깡패 장로!| 1 2010-06-24 0 1173
326
 
 '내 것은' 하나도 없다 1 2010-06-23 0 1097
325
 
 그 아픔도 하나님의 사랑이었다 2 2010-06-18 0 1083
324
 
 가난한 마음의 행복 2010-05-10 0 1037
323
 
 이 세상을 더 좋은 곳으로 1 2010-05-04 0 1096
322
 
 아직 업어드리지도 못했는데... 2010-05-03 0 1065
321
 
 "과대포장된 법정의 無所有 " 비판 2010-04-20 0 1017
320
 
 400년전의 사부곡을 아시나요 2010-04-14 0 1089
319
 
 눈물의 하얀 와이셔츠 1 2010-03-26 0 1027
318
 
 7가지의 예쁜 행복 2010-03-13 0 1041
      
 1   2   3   4   5  .. 21   [다음 5개]
/ skin by enFree

 up,d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