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필드:: God bless you!
 Loading... 
Close

생일맞은 회원들

 
 
 

 

  

  

 
        

제목: 그 아픔도 하나님의 사랑이었다
이름: * http://minihp.cyworld.nate.com/pims/main/pims_main.asp?tid=28476473


등록일: 2010-06-18 06:04
조회수: 742


90EB080.jpg (35.3 KB)
 

[#폰트03_]

치료시키는 것만 사랑인 줄 알았는데

죽이는 것도 사랑이었다.

 

죽어도 다시 사니 잠깐의 이별이요

주님을 신랑삼아 온 맘으로 섬기게 되니

죽이는 아픔도 사랑이었다.

 

꿰매는 것만이 사랑인 줄 알았는데

찢기는 것도 사랑이었다.

 

현재의 아픔이 미래의 성숙이 되니

찢기는 아픔도 사랑이었다.

 

세우는 것만이 사랑인 줄 알았는데

헐리는 것도 사랑이었다.

 

실패의 아픔이 참 교훈이 되니

헐리는 아픔도 사랑이었다.

 

매사에 형통함이 사랑인 줄 알았는데

풀무의 연단도 참 사랑이었다.

 

환난의 연단으로 정금같이 되니

고난의 아픔이 더 큰 사랑이었다.

 

우리보다 우리를 더 잘 아시는 주님이

우리 앞에 주신 것은 다 사랑이었다.

 

환난도 아픔도 실패도 죽음까지도

하늘 기업 주시려는 준비였었다.

 

우리를 사랑하사 복 주시려는 하나님이

형편없는 우리를 포기하지 않으시고

각 자의 형편 따라 견딜만한 아픔 주시니

그 아픔도 하나님의 사랑이었다. [_폰트03#]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335
 
 덕불고필유인(德不孤必有隣) 2010-10-01 0 715
334
 
 사람을 바라보는 눈 1 2010-08-23 0 759
333
 
 60년 만의 만남 1 2010-08-23 0 806
332
 
 기적을 만들어낸 세 여인 1 2010-08-23 0 823
331
 
 아내를 사랑하는 표현방법 2010-08-04 0 767
330
 
 좋은 사람에게 있는 8가지 마음 2010-07-22 0 787
329
 
 소나기 / 어느 산골 소년의 슬픈 사랑 이야기 2010-07-07 0 777
328
 
 시원한 분수 구경 좀 하세요~ 2010-06-30 0 838
327
 
 天使 長老와 깡패 장로!| 1 2010-06-24 0 863
326
 
 '내 것은' 하나도 없다 1 2010-06-23 0 746
 
 그 아픔도 하나님의 사랑이었다 2 2010-06-18 0 742
324
 
 가난한 마음의 행복 2010-05-10 0 735
323
 
 이 세상을 더 좋은 곳으로 1 2010-05-04 0 798
322
 
 아직 업어드리지도 못했는데... 2010-05-03 0 784
321
 
 "과대포장된 법정의 無所有 " 비판 2010-04-20 0 735
320
 
 400년전의 사부곡을 아시나요 2010-04-14 0 736
319
 
 눈물의 하얀 와이셔츠 1 2010-03-26 0 754
318
 
 7가지의 예쁜 행복 2010-03-13 0 744
      
 1   2   3   4   5  .. 21   [다음 5개]
/ skin by enFree

 up,d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