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필드:: God bless you!
 Loading... 
Close

생일맞은 회원들

 
 
 

 

  

  

 
        
 
배 너
설교는 설교한 시점의 세 달 이내의 것만 시청이 가능합니다.
홈페이지 용량 관계로 모두를 올려놓을 수가 없어서요~ 이해해 주시길...샬롬~^^*.
화면을 더블 클릭하시면 전체화면으로 보실수가 있습니다. 다시 돌아시려면 ESC 키를 누르시면 됩니다.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기여도 384 13.5%] 2004-09-27 14:55:00 | 조회 : 2665
제      목  좋은 위로자가 되려면(욥2:11~13)

글자크기 + -   줄간격 + -


욥에게는 자랑스러운 친구가 셋 있었습니다. 욥이 재난을 당했다는 소문을 듣고 이 세 친구가 달려왔습니다. 그들은 욥에게 조문하고 위로하기 위해 찾아 왔습니다. 그들은 욥의 비참한 모습을 보자 일제히 소리를 지르고 통곡하고 옷을 찢고 티끌을 머리 위로 날리며 땅바닥에 주저 앉고 말았습니다. 그들은 욥과 함께 7주야를 보내면서 입을 다문 채 잿더미 위에 앉아 있었습니다. 여기에 좋은 위로자가 되는 비결이 있습니다.

첫째, 좋은 위로자가 되려면 자기 자신을 슬픔 당한 자와 동일시 하는 자세를 취해야 합니다. 욥의 친구들은 할 수 있는 대로 욥과 비슷한 처지에 자신들을 두려고 애를 썼습니다. 이것이 동일시 하는 태도입니다. 이기주의와 향락주의가 판을 치는 현대사회에서 인간성 회복은 고통 당하는 자를 향한 관심의 회복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합니다. 그들을 찾아가고 함께 울어주고 땅바닥에 앉아 함께 있어주는 운동이 일어나야 합니다.

동일시는 예수님이 직접 본을 보이신 위로의 방법이었습니다. 하나님이신 그분은 영광의 옷을 벗고 우리와 똑같은 모습을 하고 우리의 처지로 내려오셨습니다. 우리의 슬픔과 질고를 몸소 짊어지시기 위해서였습니다. 무슨 말이든 들어주고 껴안아 주고 함께 울어주는 자, 욥의 친구들처럼 하는 자들이라야 좋은 위로자가 될 수 있습니다.

둘째, 좋은 위로자가 되려면 침묵의 잠재력을 알고 있어야 합니다. 세 친구는 처음에는 매우 지혜로운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들은 욥을 위로하는데 말이 무익하다는 것을 알아차렸던 것 같습니다. 7주야를 욥이 입을 열기까지 침묵을 지키고 있었으니 말입니다. 슬픔이란 단순한 서러움이 아닙니다. 무엇을 잃어버렸기 때문에는 오는 상실감에 대한 반응입니다. 그래서 슬퍼하는 사람의 내면에는 극심한 갈등이 진행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슬퍼하는 자를 붙들고 일어난 일에 대해 쓸데없이 많은 말을 하거나 단번에 무엇인가를 이해시키려고 강요하면 도움이 되질 않습니다. 차라리 감정이 북받치는 대로 행동하게 다독거려 주는 편이 낫습니다. 마음껏 울게 하십시오. 속에 있는 말들을 마음놓고 털어 놓게 하십시오. 정서적으로 혼란을 겪어도 탓하지 마십시오. 본래 위로는 '몸을 흔들고 고개를 끄덕이면서 같은 슬픔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표정으로 행동으로 보이는 것'을 뜻한다고 합니다.

우리는 슬픔이나 고통을 성경구절 한두 개나 그럴듯한 말 몇 마디로 쫓아버리거나 녹여 버릴 수 있다고 여겨서는 안됩니다. 슬픔은 피해야 할 무엇이 아니라 터널과 같아서 일단 들어가면 통과해야 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고통의 터널 속에서 사람들에게는 위로가 필요하며 우리의 위로는 단지 슬픔의 터널을 잘 통과하도록 돕는데 지나지 않는 것입니다.

침묵은 말이 전할 수 없는 것을 가져다 줄 수 있습니다. 욥의 세 친구는 입을 열지 않았을 때 아주 좋은 위로자였습니다. 그러나 그들이 함부로 입을 열기 시작하면서 위로자가 아니라 핍박자가 되고 말았습니다(19:21-22). 그들은 말이나 지식이 필요한 자들이 아닙니다. 우리는 그들의 슬픔을 치료할 수 없습니다. 단지 도울 뿐입니다. 치료자는 오직 주님이십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로 하여금 모든 환란 중에 있는 자들을 능히 위로하게 하십니다.

우리가 작은 예수가 되어 고통 중에 슬퍼하는 자들을 바로 위로 할 때 예수 그리스도의 위로가 그들에게 넘치게 될 것입니다. 더 나아가서 주님이 그들을 치료하시며 슬픔이 변하여 춤이 되게 하실 것입니다.

[기여도 384 13.5%]

두려워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니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니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 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
-사41:10-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16  성령의 사람과 그 인격(갈5:22~23) 金東植 04.09.27 2812
1215  범죄자를 위하여 기도하라(요일5:14~21) 金東植 04.09.27 2737
1214  거짓예배와 그 비극(아모스5:21~24) 金東植 04.09.27 3028
1213  진정한 리더십이란 무엇인가?(시편101편) 金東植 04.09.27 2857
1212  무엇이 감사를 방해하는가?(눅12:15~34) 金東植 04.09.27 2492
1211  집에 있는 교회(골4:15~16) 金東植 04.09.27 2693
1210  옆방에서 들리는 기도소리(롬8:31~34) 04.09.27 2524
1209  우리의 보호자 하나님(시121: ) 04.09.27 2481
1208  측량할 수 없는 그리스도의 풍성(엡3:7,8) 04.09.27 2843
1207  브닌나를 사랑할 수 있는가?(삼상1:1~18) 04.09.27 2351
1206  사랑의 당위성(요일3:10~18) 04.09.27 2187
1205  다윗이 걸린 덫(삼하11:1~5,26~27) 04.09.27 2586
1204  뒤를 돌아보는 어리석은(창19:24~28) 04.09.27 2371
1203  은혜를 받아야 산다(눅24:13~35) 04.09.27 2451
1202  네 가지 감사(히13:14~15) 04.09.27 2581
 좋은 위로자가 되려면(욥2:11~13) 04.09.27 2665
1200  미혹하는 영을 주의하라(요일서4:1~6) 04.09.27 2529
1199  예수처럼 되랴? 마귀처럼 되랴?(딤후3:1~5) 04.09.27 2566
 [1] 2 [3][4][5]..[69] 다음글
/ skin by daerew

 up,d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