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필드:: God bless you!
 Loading... 
Close


생일맞은 회원들

 
 
 

 

  

  

 
        
 
배 너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기여도 385 8.5%] 2017-10-12 22:15:31 | 조회 : 255
제      목  진돗개 숭배 사이비 교주·친모…항소심서 중형 선고
관련링크  http://www.goodnews1.com/news/news_view.asp?seq=77100
첨부파일
  1(0).jpg (148.8 KB) Download : 0

글자크기 + -   줄간격 + -


▲진돗개를 숭배하는 사이비 교주와 친모가 3살배기 아동을 폭행 및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가운데 항소심에서 중형을 선고받았다.(사진제공=연합뉴스)

진돗개를 내세운 사이비 종교에 빠져 세 살배기 아이를 때려 숨지게 하고 시신을 유기 및 훼손한 친어머니와 사이비 교주 등 일당이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 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부는 11일 폭행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친모 최모(41)씨에게 1심과 마찬가지로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함께 재판에 넘겨진 사이비 종교 집단 교주 김모(54)씨와 범행에 가담한 신도 이모(49)씨에게도 1심과 같이 각각 징역 13년,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연약하고 어린 피해자를 상대로 가혹 행위를 해 사망에 이르게 하고 나아가 시체를 유기했다"며 "김씨는 범행을 주도한 주범이고 최씨는 피해자의 친모로서 피해자를 보호해야 할 임무를 망각한 채 범행에 가담했다"고 질타했다.
  
이어 "범행의 내용과 결과, 죄질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며 "1심의 형량은 합리적 범위에서 벗어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진도견을 사랑하는 모임' 교주 행세를 하던 김씨는 2014년 7월 7일 서울 강서구 화곡동 한 빌라에서 '악귀가 씌어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최씨 아들(당시 만 3세)을 때려 숨지게 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씨는 사건 당일 아이가 울고 떼를 쓴다며 나무주걱으로 머리와 팔, 다리 등을 마구 때려 숨지게 했다.
  
이들은 아이가 숨을 거두자 시신을 나무 상자에 담아 차 트렁크에 실어 전북의 한 야산에 매장했다. 범행이 발각될까 두려워 사흘 뒤 시신을 꺼내 화장하고 유골을 강변에 뿌린 것으로 조사됐다.

[기여도 385 8.5%]

두려워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니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니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 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
-사41:10-



번호 c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5  용감한 아내, 악어에 물린 남편 구해이미지 18.12.12 119
184  "난 아직 젊어"..69세 남성, 20세 나이 줄이기 위해 법적 소송이미지 18.11.08 131
183  와이프를 조수석에 태우고 다니는 택시기사이미지 17.12.29 279
182  중학교 1학년이던 누나가 자퇴를 결심한 이유이미지 17.12.29 308
181  종교인 과세, "종교단체 장부 못 본다"이미지 17.12.01 326
 진돗개 숭배 사이비 교주·친모…항소심서 중형 선고이미지 17.10.12 255
179  집 한 채도 뚝딱..'3D 프린터의 진화' 어디까지? 17.10.09 265
178  55살 아저씨, 마을버스 끌고 '세계여행' 떠나다이미지 17.09.02 373
177  '어머니의 눈물' 사형 당한 아들, 20년만에 무죄로 밝혀져이미지 16.12.09 403
176  30만 명 쓸 물 하루면 뚝딱 … 사우디로 ‘시집’ 가는 중이미지 16.08.13 338
175  "행함과 순종으로 존경받는 장로되자"이미지 16.07.04 376
174  서울서부지법, 김조광수 동성커플 혼인신고 사건 '각하'이미지 16.05.25 391
173  KEB하나은행, 미얀마 캄보자은행과 송금·무역금융 업무제휴이미지 16.03.03 480
172  문창극후보자의 강연 전문 14.06.19 754
171  안동 5개 면 통합 기숙형 공립중학교 도산중학교로 결정이미지 14.04.23 935
170  아프리카 오지에 핀 이슬람과 한국기독교의 우정 13.10.14 779
169  방사능 오염 식품 13.07.10 898
168  캄보디아 선교사 가족 4명, 교통사고로 현지서 사망이미지 13.06.21 875
  1 [2][3][4][5][6][7][8][9][10]..[11] 다음글
/ skin by daerew

 up,d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