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필드:: God bless you!
 Loading... 
Close


생일맞은 회원들

 
 
 

 

  

  

 
        
 
배 너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기여도 385 8.5%] 2016-12-09 09:39:39 | 조회 : 399
제      목  '어머니의 눈물' 사형 당한 아들, 20년만에 무죄로 밝혀져
관련링크  http://www.ytn.co.kr/_ln/0104_201612031634120324?ems=15746
첨부파일
  201612031634120324_d.jpg (53.2 KB) Download : 0
첨부파일
  201612031634120324_img_0.jpg (41.1 KB) Download : 0

글자크기 + -   줄간격 + -


지난 1994년, 20살 청년 니 슈빈은 중국 허베이성 스자좡에서 한 여인을 강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그는 처음에는 결백을 주장했지만, 결국 혐의를 인정한 뒤 사형 판결을 받아 총살됐습니다.
하지만 10년 뒤, 다른 범죄로 체포된 왕 슈진이라는 남성이 '스자좡 강간 살인 사건'이 자신이 저지른 범죄임을 고백하면서 상황은 반전됐습니다. 니 슈빈의 유족들은 사건을 재검토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중국 법원은 9년 동안 사건 검토를 미뤘습니다.
그러나 결국 지난 금요일, 중국 최고인민법원은 재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별다른 증거 없이 니 슈빈을 용의자로 몰아갔다는 사실과 함께 검찰의 과실 및 절차상의 오류를 인정했습니다. 그리고 니에의 증언 역시 고문 등 다른 수단으로 강요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최초 판결을 뒤엎고 니 슈빈을 무죄로 판결한 것입니다.
중국은 1990년대 '반 범죄 캠페인 기간' 동안 신속한 재판과 빠른 사형 집행을 이어왔습니다. 니 슈빈의 사례는 당시 졸속으로 처리됐던 법 집행의 부작용 가운데 하나인 것입니다.
20여 년 만에 아들이 누명을 벗었다는 소식을 들은 어머니 장 환지는 SNS에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하다는 뜻 전했습니다.
어머니는 "오늘이 바로 내가 기다렸던 그 날이고 원했던 결과이다. 하지만 나는 결국 아들을 잃어버렸고, 내 아들은 절대로 돌아오질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어머니는 이어 "정의는 너무 늦게 찾아왔다"며 비통한 심정을 드러냈습니다.
국제 사회에 공개돼 있지는 않지만, 중국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사형을 집행하는 국가 가운데 하나로 일 년에도 수천 명 이상이 처형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중국 내 법의학자들은 "이번 사례는 중국 법 집행의 고질적 문제를 그대로 보여준다"고 지적했습니다.

YTN PLUS 정윤주 모바일 PD(younju@ytnplus.co.kr)
사진 출처:CEN

[기여도 385 8.5%]

두려워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니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니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 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
-사41:10-



번호 c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5  용감한 아내, 악어에 물린 남편 구해이미지 18.12.12 109
184  "난 아직 젊어"..69세 남성, 20세 나이 줄이기 위해 법적 소송이미지 18.11.08 126
183  와이프를 조수석에 태우고 다니는 택시기사이미지 17.12.29 275
182  중학교 1학년이던 누나가 자퇴를 결심한 이유이미지 17.12.29 300
181  종교인 과세, "종교단체 장부 못 본다"이미지 17.12.01 322
180  진돗개 숭배 사이비 교주·친모…항소심서 중형 선고이미지 17.10.12 245
179  집 한 채도 뚝딱..'3D 프린터의 진화' 어디까지? 17.10.09 258
178  55살 아저씨, 마을버스 끌고 '세계여행' 떠나다이미지 17.09.02 364
 '어머니의 눈물' 사형 당한 아들, 20년만에 무죄로 밝혀져이미지 16.12.09 399
176  30만 명 쓸 물 하루면 뚝딱 … 사우디로 ‘시집’ 가는 중이미지 16.08.13 332
175  "행함과 순종으로 존경받는 장로되자"이미지 16.07.04 370
174  서울서부지법, 김조광수 동성커플 혼인신고 사건 '각하'이미지 16.05.25 385
173  KEB하나은행, 미얀마 캄보자은행과 송금·무역금융 업무제휴이미지 16.03.03 472
172  문창극후보자의 강연 전문 14.06.19 746
171  안동 5개 면 통합 기숙형 공립중학교 도산중학교로 결정이미지 14.04.23 930
170  아프리카 오지에 핀 이슬람과 한국기독교의 우정 13.10.14 770
169  방사능 오염 식품 13.07.10 894
168  캄보디아 선교사 가족 4명, 교통사고로 현지서 사망이미지 13.06.21 870
  1 [2][3][4][5][6][7][8][9][10]..[11] 다음글
/ skin by daerew

 up,d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