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필드:: God bless you!
 Loading... 
Close


생일맞은 회원들

 
 
 

 

  

  

 
        
 
배 너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기여도 385 8.5%] 2016-05-25 16:47:34 | 조회 : 385
제      목  서울서부지법, 김조광수 동성커플 혼인신고 사건 '각하'
관련링크  http://www.yonhapnews.co.kr/society/2016/05/25/0702000000AKR20160525100651004.HTML?template=2087
첨부파일
  PYH2015070616210001300_P2.jpg (45.0 KB) Download : 0

글자크기 + -   줄간격 + -


"동성간의 결합, 현행 법체계에서 혼인으로 허용 안돼"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국내 첫 동성혼 재판에서 법원이 현행 법체계에서는 동성 간의 결혼은 허용되지 않는다는 판단을 내렸다.

서울서부지법 이태종 법원장은 25일 영화감독 김조광수(51)씨와 레인보우팩토리 대표 김승환(32)씨가 동성인 이들의 혼인신고서를 서대문구가 불수리 처분을 한 데 대해 낸 불복 소송에서 각하 결정했다.

이 법원장은 "시대적, 사회적, 국제적으로 혼인제도를 둘러싼 여러 사정이 변화했다고 하더라도 별도의 입법적 조치가 없는 현행 법체계 하에서 법률해석론만으로 '동성 간의 결합'이 '혼인'으로 허용된다고 볼 수는 없다"고 결정 이유를 설명했다.

김조 커플은 2013년 9월 결혼식을 올리고서 그 해 12월 서대문구에 혼인신고서를 제출했으나 구는 "동성간 혼인은 민법에서 일컫는 부부로서의 합의로 볼 수 없어 무효"라는 취지로 신고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김조 커플은 "민법 어디에도 동성간 혼인 금지 조항이 없고, 혼인의 자유와 평등을 규정한 헌법 제 36조 1항에 따라 혼인에 대한 민법 규정을 해석하면 동성혼도 인정된다"며 2014년 5월 법원에 불복신청을 냈다.

법원은 그러나 현행 법체계는 결혼이 '남녀 간의 결합'임을 전제하고 있으며, 이 때문에 별도의 입법이 없다면 동선 간의 결합은 혼인으로 인정할 수 없다고 봤다.

이 법원장은 "헌법과 민법 등 관련법은 구체적으로 성 구별적 용어를 사용해 혼인은 남녀 간의 결합이라는 점을 기본 전제로 놓고 있으며 대법원과 헌법재판소도 혼인을 남녀 간의 결합으로 선언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혼인'을 '당사자의 성별을 불문하고 두 사람의 애정을 바탕으로 일생의 공동생활을 목적으로 하는 결합'으로 확장 해석할 수는 없다"고 판시했다.

이 법원장은 동성 간의 혼인을 인정하지 않는 것이 헌법상 '평등의 원칙'에 반한다는 주장도 인정하지 않았다.

이 법원장은 "혼인·출산·자녀양육의 과정으로 사회의 새로운 구성원이 만들어지고 사회가 지속적으로 유지·발전하는 토대가 형성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동성 간의 결합이 남녀 간의 결합과 본질적으로 같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또 "동성 간의 결합을 혼인으로 인정할 것인가의 문제는 일반 국민의 공청회 등을 통한 의견 수렴, 신중한 토론과 심사숙고를 거쳐 국회의 입법적 결단을 통해 결정할 문제"라면서 "이는 사법부의 새로운 해석이나 유추해석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고 판시했다.

ahs@yna.co.kr

[기여도 385 8.5%]

두려워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니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니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 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
-사41:10-



번호 c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5  용감한 아내, 악어에 물린 남편 구해이미지 18.12.12 109
184  "난 아직 젊어"..69세 남성, 20세 나이 줄이기 위해 법적 소송이미지 18.11.08 126
183  와이프를 조수석에 태우고 다니는 택시기사이미지 17.12.29 275
182  중학교 1학년이던 누나가 자퇴를 결심한 이유이미지 17.12.29 300
181  종교인 과세, "종교단체 장부 못 본다"이미지 17.12.01 322
180  진돗개 숭배 사이비 교주·친모…항소심서 중형 선고이미지 17.10.12 245
179  집 한 채도 뚝딱..'3D 프린터의 진화' 어디까지? 17.10.09 258
178  55살 아저씨, 마을버스 끌고 '세계여행' 떠나다이미지 17.09.02 364
177  '어머니의 눈물' 사형 당한 아들, 20년만에 무죄로 밝혀져이미지 16.12.09 400
176  30만 명 쓸 물 하루면 뚝딱 … 사우디로 ‘시집’ 가는 중이미지 16.08.13 333
175  "행함과 순종으로 존경받는 장로되자"이미지 16.07.04 370
 서울서부지법, 김조광수 동성커플 혼인신고 사건 '각하'이미지 16.05.25 385
173  KEB하나은행, 미얀마 캄보자은행과 송금·무역금융 업무제휴이미지 16.03.03 472
172  문창극후보자의 강연 전문 14.06.19 746
171  안동 5개 면 통합 기숙형 공립중학교 도산중학교로 결정이미지 14.04.23 930
170  아프리카 오지에 핀 이슬람과 한국기독교의 우정 13.10.14 770
169  방사능 오염 식품 13.07.10 894
168  캄보디아 선교사 가족 4명, 교통사고로 현지서 사망이미지 13.06.21 870
  1 [2][3][4][5][6][7][8][9][10]..[11] 다음글
/ skin by daerew

 up,d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