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필드:: God bless you!
 Loading... 
Close

생일맞은 회원들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기여도 7 39%] 2010-06-24 09:27:52 | 조회 : 1903
제      목  [♡ 폭소유~머♡] 탈북자들의 농담

글자크기 + -   줄간격 + -


로이터통신은 이 기사에서 “세상에서 가장 길지만, 별로 웃기지 않은 게 북한 TV 코미디의 특징”이라고 정리했다. 하지만 탈북자들이 엮어 놓은 북한 농담은 북한 TV에서 방송해 주는 ‘관제(官製) 농담’과는 수준이 다르다. 다음은 통신이 전한 북한 농담 중 일부분이다.

“아! 행복해”

영국, 프랑스, 북한 사람이 잡담을 나누고 있다.
영국인 “나는 집에서 울팬티 한 장 입고, 모닥불 앞에 앉아 있을 때 가장 행복하더군.”
프랑스인 “자네 영국인들은 참 호연지기가 없네. 행복이란 모름지기 이런거지. 지중해 해변에서 금발이 물결치는 미녀와…”
북한인 “한밤중에 말입니다. 비밀경찰이 문을 두드리면서 외치는 소리가 들려요. ‘강성미, 넌 체포됐다.’ 그랬을 때 ‘경찰 동무, 강성미는 옆집에 삽니다’라고 말할 수 있을 때. 난 그때가 가장 행복합디다.”

“김정일 장군 만세!”

북한 집단농장 일꾼 장만용씨. 하루는 낚시갔다 물고기를 한 마리 낚았다. 기분이 좋아진 장씨, 부인에게 요리를 지시하는데….
부인 “집에 식용유가 없어요.”
장씨 “그럼 끓여 먹읍시다.”
부인 “휴~ 냄비도 없어요.”
장씨 “아 그럼, 구워 먹으면 되지.”
부인 “장작이 어딨소?”
화가 난 장씨, 강으로 돌아가 물고기를 물로 던져 버렸다. 천만다행, 구사일생의 물고기는 소리쳤다. “김정일 장군 만세!”

“당 중앙이신지요?”

두 사람이 평양 지하철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A “안녕하시오, 동무.”
B “왜 그러시오.”
A “동무. 실례지만, 노동당 중앙에서 일하시오?”
B “아니오.”
A “혹시 예전에 일한 적 있소”
B “아니 전혀.”
A “가족 중에 누구 당 중앙위원회에서 일하는 사람이 있소?”
B “아뇨.”
A “당신 내 발 밟았어, 속히 치워”

“저에겐 아내와 가족이…”

모스크바에서 열린 김정일과 블라디미르 푸틴의 정상회담 자리. 휴식시간인데 두 사람은 심심했다. 누구의 경호원이 더 충성심이 있는지 내기를 하기로 의기투합했다. 푸틴이 먼저 경호원 이반을 불렀다. 20층 사무실 창문을 열고 명령했다. “이반, 뛰어내려!” 이반은 흐느끼기 시작했다. “대통령님, 어떻게 그러실 수 있습니까. 저에겐 아내와 가족이 있습니다. 흑흑.” 푸틴은 함께 눈물을 흘리며 사과했다. “미안하네, 이반.”

다음은 김정일의 차례. “이명만, 뛰어내려!” 1초의 망설임 없이 이명만은 창문 밖으로 몸을 날리려 했다. 깜짝 놀란 푸틴이 이명만을 잡으며 “자네, 정신 나갔나? 여긴 20층이야. 뛰어내리면 죽어”라고 했다. 하지만 이명만은 푸틴의 손아귀에서 빠져나가 창문 밖으로 뛰어내리려 안간힘을 쓰며 소리쳤다. “푸틴 대통령님, 제발 놔 주세요. 저에겐 아내와 가족이 있어요.”


[기여도 7 39%]

샬롬!


[기여도 384 20.5%] 07.02. 02:21-

상당히 고차원적인 유머로군요~^^

번호 c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31  [♡ 폭소유~머♡] 정신병원에서 생긴일.....| [1] 10.11.22 1897
430  [♡ 폭소유~머♡] 좀 가만히 놔 드리게!" .......... [1] 09.03.22 1998
429  [♡ 폭소유~머♡] 종교가 달라서 [1] 11.01.29 2356
428  [♡ 폭소유~머♡] 천생 연분~~@! [1] 09.03.03 1900
427  [♡ 폭소유~머♡] 초깜찍. 누나 따라하는 아기~!! [1] 09.03.14 1944
426  [♡ 폭소유~머♡] 충격!! 성 폭행의 현장 (딱 걸렸스~) [3] 08.09.01 1926
 [♡ 폭소유~머♡] 탈북자들의 농담 [1] 10.06.24 1903
424  [♡ 폭소유~머♡] 한마디로 개판이네!....ㅋㅋㅋ이미지 [1] 10.03.26 1920
423  [♡ 폭소유~머♡] 호박전 만든다? [1] 10.11.22 1976
422  [♡ 폭소유~머♡] 횡단보도 건너는 김여사 11.08.14 2140
421  [♡기독유~머♡] 똥고집은 하나님도 못말려 [1] 10.05.04 1900
420  [♡기독유~머♡] 쉴만한 물가에 도착한 집사님 [1] 08.07.11 1923
419  [♡기독유~머♡] 아낌없이 바치네 외 2편 [1] 08.07.11 1924
418  [♡기독유~머♡] 제자훈련씩 부부싸움 [1] 08.07.11 1987
417  [♡기독유~머♡] “아 참, 우리 목사님은 어디 계십니까?” [3] 09.04.16 1970
416  [♡기독유~머♡] 거지도 똑똑해야 혀... [1] 10.08.23 1895
415  [♡기독유~머♡] 그러니까 빠지지요. [1] 09.04.16 1886
414  [♡기독유~머♡] 그렇다면 저는 당연히 무신론자가 되었겠죠 [1] 08.11.20 1874
 [1][2][3] 4 [5]..[27] 다음글
/ skin by daerew

 up,d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