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필드:: God bless you!
 Loading... 
Close

생일맞은 회원들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기여도 385 0.5%] 2007-01-05 23:15:24 | 조회 : 2391
제      목  뛰는 놈 위에 나는 분

글자크기 + -   줄간격 + -


서울에서 대학을 다니고 있는 아들이 아버지에게 편지를 썼다.

"아버지,그동안 무고하신지요? 집안도 평안 하지요?
  자꾸 돈을 부쳐달라고 편지를 써서 죄송합니다.
  또 100만원을 부탁하는 제 마음은 참으로 부끄럽고 아프기까지 합니다.
  고향을 향해 무릎 꿇어 용서를 빕니다.

  <중략>

  추신
  편지를 보내놓고, 너무 마음에 걸려 우체부를 쫓아 갔지요.
  편지를 빼앗아 태우고 싶은 심정이었어요.
  정말 다시 회수하기를 두 손 모아 간절히 기도했지요.
  그러나, 너무 늦어 우체부를 놓쳐 버렸습니다.
  제 불찰을 용서 하십시요."

  며칠 후 답장이 왔다..

"아들아.
  너의 간절한 기도를 하나님께서 들어 주셨나 보다.
  네 편지를 못 받았다.
  그러니 잘 지내라.

  <하략>

[기여도 385 0.5%]

두려워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니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니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 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
-사41:10-



번호 c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31  무서운 할머니 이야기 #4 12.03.11 2442
430  소라 먹고 병원으로 ㅠ [2] 06.01.20 2442
429  대전시내의 어느 만원버스... 05.05.30 2440
428  어느 강원도 마을 이장님 방송(실제 녹음) [2] 06.07.22 2427
427  월드컵 참가국들의 착각이미지 06.05.26 2415
426  망치좀 갖다 주세요 [2] 06.08.05 2414
425  어느초딩의 결의에 찬 각서이미지 11.11.27 2413
424  한 번만 더 17.05.06 2402
423  주님,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4] 08.07.18 2401
422  [♡ 폭소유~머♡] 종교가 달라서 [1] 11.01.29 2400
421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2] 06.04.10 2396
420  기도 응답 07.01.13 2393
 뛰는 놈 위에 나는 분 07.01.05 2391
418  유가 급등의 원인 06.01.04 2383
417  69번 버스 사고 현장 09.05.29 2382
416  분만실 앞에서 [2] 06.07.28 2377
415  이상한 영어 ^^* [1] 몽골정화 06.01.13 2376
414  하룻밤을 같이 지낸 각지역 여자들의 반응 12.12.26 2372
 [1][2][3] 4 [5]..[27] 다음글
/ skin by daerew

 up,d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