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필드:: God bless you!
 Loading... 
Close

생일맞은 회원들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레헬 [비회원] 2004-10-13 18:08:00 | 조회 : 2257
제      목  송재익 아나운서의 엽기맨트!!!

글자크기 + -   줄간격 + -


<< MBC 축구 중계 때 자주 나오시는 아나운서 아시죠? ^^* 예술 멘트의 진수. >>


1. 월드컵 예선 對 일본전에서 황선홍 앞에 이민성이 떨구어준 좋은 센터링을 보고...
* 송재익 : "아~! 마치, 며느리가 시아버지께 밥상 들여가듯 말이죠.아주 잘
넣어줬 군요"


2. * 송재익 : "아~! 저런 행동은 마치 자갈밭에서 자전거를 타고 신문을 읽는
격이군요."

* 신문선 : "네에~~~ -_-;; 그런데, 자전거를 타면서 신문을 읽을 수 있나요?"


3. 엄청나게 황당한 센터링을 씹는 송재익 아나운서...

* 송재익 : "참... 저건 외딴 백사장에 혼자 처박힌 빈 콜라병 같군요..."


4. 황선홍이 부상으로 빠진 경기에서 밀리기 시작하자...

* 송재익 : "지금 황선홍 없이 하는 경기는요... 장기에서 차, 포 떼고 상,
졸만 가지고 하는 것과 다를 바 없지요."


5. 멕시코의 주장 블랑코가 양발 사이에 축구공을 끼고 점프해서 수비 둘을 제끼는
개인기를 두 번 성공하고, 세 번째 시도하자...

* 송재익 : "아~~~! 저 짓을 자주 하네요?"
(저는 깜짝 놀랐습니다. 아무리 흥분을 해도 공영방송에서 `짓`이라는
표현을 쓸 수 있는 것인지.
하지만 신문선 위원의 답변이 더 감동적이었어요)

* 신문선 : "아~~~! 저 짓! 저 짓은! 블랑코 선수의 전매 특허 아닌가요?" -_-;


6. 하석주가 빽 태클로 퇴장당한 후 화가 난 송재익...

* 송재익 : "아.. 10명으로 후반을 뛰는 우리 선수들...
옛말에 이런 상황을 표현한 십시일반이라는 말이 있지 않습니까?"
(그냥 10이 들어가면 전부 십시일반입니까? 밥을 한 숟갈씩 10명이 모으면 한 끼
식사를 마련한다는 소리인데...
뭐 협동을 강조했다는 뜻으로 봐도 되겠지만... 뭔소린지...
하지만 뒤이은 신문선 해설위원의 답이 압권이었습니다.)

* 신문선 : "아, 그렇습니다. 우리 태극 전사들! 십시일반의 정신으로 골을
넣길 간절히 기원합니다." -_-;;;


7. 멕시코 선수 라바인지 라나인지하는 선수가 땅에 주저앉았는데, 공을 안 뺏기려고
무릎 아래에 공을 꼭 끼워놓고 용을 쓰자...

* 송재익 : "아~~! 마치, 아랫목에 엉덩이 깔고 앉아있는 듯한 자세군요"

* 신문선 : "그렇죠? 아랫목이 참 따뜻해서 그런지 안 일어나려 하네요"


8. 브라질의 경기를 중계하면서 경기 시작 전...

* 신문선 : "네. 호나우도 선수 얼굴이 보입니다. 저 호나우도 선수 입모양
좀 보세요. 쥐처럼 생기지 않았습니까? 그래서 호나우도 선수 별명이
쥐 입이에요~~~ 쥐입!!!"

* 송재익 : "네~ 쥐는 매일마다 이를 갈아줘야 한다는데 그럼 혹시 호나우도 선수도
경기전에 항상 이 갈고 나오는 거 아닙니까?"
(이후 "신문선 씨 입도 만만찮군요!"라고 말하고 싶은 듯 신문선의 입을
쳐다봄 ^^;)

* 신문선 : (몹시 당황한 듯) "허~~~~ -_-;;;;;; 허허...."


9. 워낙 권투 중계를 자주 하다 보니 축구 중계도 권투 중계 비슷하게 합니다.

* 송재익 : "아, 이탈리아 선수 강하게 때리는군요. 그러나 방어하는 칠레 골키퍼~~
아슬아슬하게 펀칭으로 막습니다!"
(라디오로 듣는다면 청취자들 권투 중계인지 축구 중계인지 헷갈릴지도
모르겠군요)


10. 이탈리아가 버벅대자 이탈리아의 빗장수비를 빗대어...

* 송재익 : "이탈리아~ 오늘 대문은 잠궜는지 몰라도 쪽문이 다 열렸어요~~~"

* 신문선 : "쪽문이요? 허허..."


11. 이탈리아와 칠레의 경기 도중 소나기가 내리자...

* 신문선 : "비가 오면 선수들 시야가 많이 가리죠."

* 송재익 : "네, 선수들뿐만 아니라 심판도 눈이 많이 가리겠는데요.
특히 주심은 대머리라서 머리로 물이 많이 흘러내리겠어요...
저런~~ 안됐습니다."

* 신문선 : "네, 면적이 넓으니 충분히 그럴 수 있죠. 허허..."


12. 후반3분 김병지의 선방을 보고...

* 송재익 : "아! 네~ 저것 보십쇼. 멕시코 골키퍼가 멀리서 쳐다보고
아마 이랬을 거에요. "나보다 더 잘하는 선수가 다 있네"라구요."

*신문선 : "허허허..." (자신이 생각해도 어이가 없는 듯)


13. 송재익이 독일선수들의 연령이 노후한 것에 대해 클린스만 같은 노장이 아직도
대표팀에서 활약한다는 사실에 의구심을 표하자 신문선이 이에 대해 스포츠
생리학을 들먹이며 약 3분 정도 장황한 설명을 늘어놓자...

송재익 曰,

* 송재익 : "아! 실수입니다! 클린스만이 아니고 마테우스입니다."

(열심히 설명하던 신문선, 얼이 빠져서...)

* 신문선 : "허허허... 그... 그러시군요."


14. 앞니가 몇 개 빠진 스코틀랜드 선수를 보면서...

* 송재익 : "선수들에게 마우스피스를 끼우면 어떨까요?"


15. 노르웨이의 첫 골이 들어가려는 순간 갑자기 고소영 흉내를 낸다. (진짜 엽기적)
* 송재익 : "골이~ 보여요~~" -_-;;; (이 대목은 대한민국 축구 중계역사에
길이 남으리..)


16. 이탈리아가 후반 막바지에 들어 밀리는 양상이 펼쳐지자...

* 송재익 : "이제... 이탈리아 기마 전차의 바퀴에 바람이 빠졌나 봅니다."

* 신문선 : "네, 예전엔 바람 넣는 바퀴가 없었죠." (기마전차의 바퀴는
나무이거늘.)




~m^.^m~ 잼있어서.... 담에 봐여 (^^)/

레헬 [비회원]



번호 c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85  알것같은 얘기^^;; - 세상에서 가장 빠른 닭 04.10.13 1826
484  허준이의 분노 04.10.13 2732
483  등대!!! 04.10.13 2016
 송재익 아나운서의 엽기맨트!!! 레헬 04.10.13 2257
481  포청천 라헬 04.10.13 2919
480  이름으로 본 유머~ 04.10.14 2583
479  어머님께 (알져? GOD 노래) 한문버전 라헬 04.10.25 2460
478  평화의 기도 - 사투리 버젼 총집합 金東植 04.11.10 3179
477  긴급! 알카에다, ‘한국, 테러대상국서 제외’ 05.02.05 2215
476  쫄따구의 비애 ^^* 05.02.05 2789
475  사랑하는 남편을 위하여... 05.02.09 2436
474  인디언꼬마가 토끼잡네. 토끼살려. ㅠㅠ 05.02.09 2492
473  아기와 CEO 공통점 10가지 뭘까? [1] 05.02.18 2401
472  일명 곰 쓰러뜨리기? ^^* [1] 05.03.06 2479
471  '이순신장군 동상에 전역신고' 해병대 한밤소동 05.05.08 2530
470  대전시내의 어느 만원버스... 05.05.30 2363
469  우리 똑똑한 초딩들의 답안지이미지 05.06.08 2441
468  세상에서 제일 뜨거운 과일은? [6] 05.08.04 2419
  1 [2][3][4][5]..[27] 다음글
/ skin by daerew

 up,d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