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필드:: God bless you!
 Loading... 
Close

생일맞은 회원들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기여도 384 13.5%] 2018-09-16 14:40:30 | 조회 : 620
제      목  저승에 간 흥부와 놀부

글자크기 + -   줄간격 + -


(드디어 흥부내외와 놀부내외가 염라대왕앞에 섰다.)

염라대왕= 흥부 놀부는 듣거라.
지금 너희들 앞에 똥통과 꿀통이 있느니라.
각자 어느통에 들어가겠는고?

(놀부 잽싸게 먼저 말한다.)
놀 부= 저는 꿀통에 들어 가고 싶습니다.
염라대왕= 그런가? 허는 수 없군,
놀부는 꿀통에 그리고 흥부는 똥통에 들어 갔다 나오너라.

(두 사람은 염라대왕이 하라는대로 했다.)

염라대왕= 너희 두 형제는 서로 마주 서거라.
그리고 서로 상대의 몸을 핥아라.

(놀부는 죽을 상이되고 말았다.)

(한참후)

염라대왕= 흥부아내와 놀부아내는 각자  어느통에 들어 갔다 나오겠는가?

(놀부아내는 얼른 놀부를 쳐다본다.
놀부는 똥통에 들어가라는 눈짓을 한다.)

놀부아내= 대왕님 저는 똥통에 들어가고 싶어요.

염라대왕= 오. 그러냐? 허는 수 없지.
놀부아내는 똥통에 그리고 흥부아내는 꿀통에 들어 갔다 나오너라.

(두 여인은 염라대왕이 하라는데로 했다.)

염라대왕= 지금 부터 흥부와 놀부는 각자 자기 아내와 마주 서거라.
그리고 각자 자기 아내의 몸을 깨끗이 핥아라.

(놀부 드디어 기절하고 말았다.)

[기여도 384 13.5%]

두려워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니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니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 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
-사41:10-



번호 c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85  65세 할머니의 아기 18.09.30 639
484  장사님! 하면 이상하지? 18.09.29 605
483  직업 별로 싫어하는 사람 18.09.29 622
482  성경 사투리 18.09.29 585
481  돈여자와 결혼한 총각 18.09.29 541
480  전국 공처가 경연대회 입상작이미지 18.09.29 524
479  성공한 인생 18.09.21 531
478  당신이 참아야지 18.09.21 552
 저승에 간 흥부와 놀부 18.09.16 620
476  손님은 왕이다 18.09.16 567
475  누가 이겼을까 18.09.09 598
474  지하철에서 18.09.09 614
473  군대가서 배워온 것들 18.09.09 613
472  주례비 18.09.09 580
471  황당한 스토리 18.09.06 672
470  욕심 18.08.15 625
469  위대한 발견 18.08.15 656
468  성경 사투리 18.08.15 641
  1 [2][3][4][5]..[27] 다음글
/ skin by daerew

 up,d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