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필드:: God bless you!
 Loading... 
Close

생일맞은 회원들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기여도 381 29.5%] 2018-01-10 19:04:17 | 조회 : 98
제      목  누님 저 왔습니다

글자크기 + -   줄간격 + -


오랫동안 친구로 지내다 결혼한 신혼부부가 있었다.


둘은 나이도 동갑이고 결혼후에도 친구처럼 허물없이 농담도
잘하며 지내는 터였다.
하루는 시골에 있는 시아버지가 내일이면 아들네 집에 잠깐
들릴 겨를이 있을 것 같아 사전에 알려주기 위해 전화를 했다.
"나다, 애비다!!..
" 시아버지와 신랑 목소리가 워낙 같았고
신랑이 가끔 장난 전화를 했기에 새댁은 신랑인줄 알았다.
"웃기지마~!.."
"애비라니깐?.."
"장난치지 말라니까?~ "
"허~ 그 참, 애비래두!~ "
"네가 애비라면 난 네 누님이다!~"
다음 날 시아버지가 올라 왔다.

그리고 며느리에게 하는 말,

"누님!!~~ 저 왔습니다!!!" ㅋㅋㅋ~~

[기여도 381 29.5%]

두려워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니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니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 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
-사41:10-



번호 c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43  남자가 날마다 술마시는 이유 18.01.10 102
 누님 저 왔습니다 18.01.10 98
441  남편을 기절시킨 부인 18.01.10 102
440  도박의 종말 18.01.10 98
439  아파트 이름의 변천 18.01.10 88
438  네 아버지 맞아? 18.01.10 89
437  유가는 언제 내리는 거여 18.01.10 98
436  예쁜 여자와 못생긴 여자의 차이 18.01.10 100
435  양반김 18.01.03 156
434  남자를 위로하라! 원제(여자가 변해가는 3 단계) 17.12.13 290
433  어떤 위로 17.12.13 303
432  욕심쟁이 의사 17.12.13 291
431  의사가 수술하기 쉬운사람 17.12.13 285
430  "지"자로 끝나는 신체 부위 17.12.13 270
429  성관계 안전관리협회 17.11.13 370
428  부처님 국적 17.11.13 348
427  충~격! 17.11.08 377
426  ★ 무서운 한국간식 17.11.06 391
  1 [2][3][4][5]..[25] 다음글
/ skin by daerew

 up,d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