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필드:: God bless you!
 Loading... 
Close

생일맞은 회원들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기여도 381 34%] 2018-01-10 19:04:17 | 조회 : 508
제      목  누님 저 왔습니다

글자크기 + -   줄간격 + -


오랫동안 친구로 지내다 결혼한 신혼부부가 있었다.


둘은 나이도 동갑이고 결혼후에도 친구처럼 허물없이 농담도
잘하며 지내는 터였다.
하루는 시골에 있는 시아버지가 내일이면 아들네 집에 잠깐
들릴 겨를이 있을 것 같아 사전에 알려주기 위해 전화를 했다.
"나다, 애비다!!..
" 시아버지와 신랑 목소리가 워낙 같았고
신랑이 가끔 장난 전화를 했기에 새댁은 신랑인줄 알았다.
"웃기지마~!.."
"애비라니깐?.."
"장난치지 말라니까?~ "
"허~ 그 참, 애비래두!~ "
"네가 애비라면 난 네 누님이다!~"
다음 날 시아버지가 올라 왔다.

그리고 며느리에게 하는 말,

"누님!!~~ 저 왔습니다!!!" ㅋㅋㅋ~~

[기여도 381 34%]

두려워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니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니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 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
-사41:10-



번호 c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47  천하의 구두쇠 남편 18.02.07 420
446   반장 되는 법 18.02.07 434
445  엄마는 우리집 일기예보 18.01.31 436
444  환장할 소식 18.01.27 477
443  남자가 날마다 술마시는 이유 18.01.10 509
 누님 저 왔습니다 18.01.10 508
441  남편을 기절시킨 부인 18.01.10 505
440  도박의 종말 18.01.10 497
439  아파트 이름의 변천 18.01.10 489
438  네 아버지 맞아? 18.01.10 495
437  유가는 언제 내리는 거여 18.01.10 528
436  예쁜 여자와 못생긴 여자의 차이 18.01.10 525
435  양반김 18.01.03 592
434  남자를 위로하라! 원제(여자가 변해가는 3 단계) 17.12.13 732
433  어떤 위로 17.12.13 715
432  욕심쟁이 의사 17.12.13 640
431  의사가 수술하기 쉬운사람 17.12.13 621
430  "지"자로 끝나는 신체 부위 17.12.13 630
  1 [2][3][4][5]..[25] 다음글
/ skin by daerew

 up,d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