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필드:: God bless you!
 Loading... 
Close

생일맞은 회원들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기여도 380 21.5%] 2017-05-01 12:32:11 | 조회 : 560
제      목  코 좀 그만 푸시죠!

글자크기 + -   줄간격 + -


택시 기사가 밤에 술 취한 손님을 태웠습니다.
손님은 차에 타자마자 주머니에서 종이를 꺼내 계속해서 코를 풀었습니다.
혹시 말썽이 생길 까? 해서 한참을 참고 있던 기사가 손님에게 말했습니다.
“손님 이제 코 좀 그만 푸시죠.”
그러자 의외로 손님은 코 푸는 것을 중단하고는 골아 떨어졌습니다.
손님이 내린 후 차를 돌려 나와서 코 푼 종이를 치우기 위해 뒷좌석을 살펴보니
그 자리엔 만 원짜리가 18장이 떨어져 있었습니다.
기사가 한 숨을 쉬며 중얼 거렸습니다.
“어휴! 아무 말 안 하고 가만히 있었으면 30만원도 넘었을 텐데….”

때로 우리는 잘 한다고 하는 말과 행동이 후회로 돌아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다 끝나고 정리 하면 되는데 중간에 정리 한다고 다툼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맞는 말이기는 한데 서로의 감정을 상하게 하고, 상처를 주는 경우도 있습니다.

[기여도 380 21.5%]

두려워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니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니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 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
-사41:10-



번호 c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24  건강비결 17.07.01 440
423  세대별 노숙자 17.07.01 443
422  직업별 자녀들의 성적을 올리는 법 17.05.20 618
421  일명 “없다” 시리즈 17.05.20 608
420  계란 판 돈 17.05.20 573
419  공짜가 어딨어! 17.05.20 560
418  약속은 지켰어 17.05.20 538
417  호랑이와 예쁜 언니 17.05.06 637
416  한 번만 더 17.05.06 625
415  회초리 세대차이 17.05.06 654
 코 좀 그만 푸시죠! 17.05.01 560
413  여자와 변호사 대결 17.05.01 524
412  친 아들과 데려온 아들 17.05.01 556
411  아빠 성적표 17.05.01 521
410  복잡한 자장면 주문 처리법 17.05.01 501
409  진로가 참이슬로 16.12.09 740
408  아재개그 16.09.02 812
407  욕심은 화의 근원 16.08.31 825
  1 [2][3][4][5]..[24] 다음글
/ skin by daerew

 up,d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