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필드:: God bless you!
 Loading... 
Close

생일맞은 회원들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기여도 381 0.5%] 2017-11-06 22:36:34 | 조회 : 77
제      목  ★ 무서운 한국간식

글자크기 + -   줄간격 + -


프랑스 교포3세 입니다.
저 한국에 온지 몇년 됐어요.
저 처음에 한국 왔을 때 한국은 간식도 너무서운 것 같았어요.
하루는 저 점심먹고 왔더니, 과장님이,

"입가심으로 개피사탕 먹을래??"

저 한국사람들 소피국 먹는거는 알았지만,개피까지 사탕으로 먹을 줄 몰랐어요.
저 드라큐라도 아니고 무슨 개피로 입가심 하냐고요...싫다고 했더니,
과장님이 하신말,

"그럼 눈깔사탕은 어때?"

너무 놀라서 그거 누구꺼냐고??" 물었더니,
과장님 씨~~익 웃으면서 하신 말이,

"내가 사장꺼 몰래 빼왔어~~~"

[기여도 381 0.5%]

두려워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니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니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 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
-사41:10-



번호 c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29  성관계 안전관리협회 17.11.13 45
428  부처님 국적 17.11.13 47
427  충~격! 17.11.08 65
 ★ 무서운 한국간식 17.11.06 77
425  ★ 직업의 역사 17.11.06 76
424  건강비결 17.07.01 579
423  세대별 노숙자 17.07.01 571
422  직업별 자녀들의 성적을 올리는 법 17.05.20 766
421  일명 “없다” 시리즈 17.05.20 756
420  계란 판 돈 17.05.20 728
419  공짜가 어딨어! 17.05.20 710
418  약속은 지켰어 17.05.20 688
417  호랑이와 예쁜 언니 17.05.06 827
416  한 번만 더 17.05.06 796
415  회초리 세대차이 17.05.06 834
414  코 좀 그만 푸시죠! 17.05.01 707
413  여자와 변호사 대결 17.05.01 673
412  친 아들과 데려온 아들 17.05.01 701
  1 [2][3][4][5]..[24] 다음글
/ skin by daerew

 up,d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