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필드:: God bless you!
 Loading... 
Close


생일맞은 회원들

 
 
 

 

  

  

 
        
 
배 너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기여도 0 50%] 2007-08-20 06:39:44 | 조회 : 1365
제      목  처음가졌던 소중한 마음

글자크기 + -   줄간격 + -


 
    처음 가졌던 소중한 마음 우리가 무언가에 싫증을 낸다는 것은... 만족을 못 하기 때문인것 같습니다. 처음 가졌던 나름대로 소중한 느낌들을 쉽게 잊어가기 때문이죠... 내가 왜 이 물건을 사게 됐던가? 내가 왜 이 사람을 만나게 됐던가? 내가 왜 그런 다짐을 했던가? 하나 둘 곱 씹어 생각하다 보면 그 처음의 좋은 느낌들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습니다. 생각은 변화합니다. 늘 같을 순 없죠. 악기와도 같아요. 그 변화의 현 위에서 각자의 상념을 연주 할지라도 현을 이루는 악기 자체에 소홀하면 좋은 음악을 연주 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늘 변화를 꿈꾸지만 사소한 무관심과 나만 생각하는 이기주의에 이따금 불협 화음을 연주하게 되지요. 현인들은 말합니다. "가장 소중한 것은 언제나 우리가 알지 못하는 사이에 가까이 있다" 행복은...결코 누군가에 의해 얻어 지는 것은 아닌것 같아요. 지금..눈 을 새롭게 뜨고 주위를 바라 보세요... 늘 사용하는 구형 휴대폰 어느새 손에 익은 볼펜 한 자루 잠들어 있는 가족들 그리고 나를 기억하는 친구들 사랑했던 사람과 지금 사랑하는 사람을... 먼저소중한 느낌을 가지려 해 보세요. 먼저 그 마음을 되 살리고 주위를 돌아 보세요. 당신은 소중한데 그들은 그렇지 않다고 속상해 하지 마세요... 우리가 소중하게 떠올렸던 그 마음. 그들로 인해 잠시나마 가졌던 그 마음. 볼펜을 종이에 긁적이며 고르던 그 마음. 처음 휴대폰을 들구 만지작 거리던 그 마음. 그 마음을 가졌었던 때를 떠 올리며 엷은 미소를 짓는 자신을 찾을줄 아는 멋진 우리의 모습을 스스로 선물해요. 잊지 못할 추억들을 만들어 준 사람들에게 감사해요. 가까운 사람들에게 사랑하는 사람에게 따뜻한 말 한마디를 먼저 선물해요... Summer Snow - Sissel 팝뮤직출처: 추억의골든팝스

[기여도 0 50%]


[기여도 385 8.5%] 08.21. 10:05-

처음맘으로..초심..
에베소교회를 향한 주님의 질책도..
칼빈의 종교개혁도 처음으로(성경으로) 돌아가자는 것.
깊이 공감합니다.^^*
[기여도 1 28.5%] 09.03. 01:07-

늘 익숙해져 있어.. 존재감조차 느껴지지 않는 것..

오히려.. 그것들이 삶의 큰 위안일 때 가 많은데...

새롭고, 자극적인것 만을 찾아 헤메고 있지는 않는지..반성해봅니다..
[기여도 385 8.5%] 09.03. 04:47-

맞아요.
가장 귀한 것은 없어졌을 때 가치가 빛나죠.
돌아가신 아버지처럼...

계실 때는 오히려 몰랐는데
돌아가시고 나니...
그 자리가 너무 크기만 합니다.ㅜ.ㅜ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48  다섯 가지 복(五 福) - 옮긴 글 07.10.18 1573
347  돈... [1] 07.06.02 1560
346  자신의 약점을 인정하는 용기 [2] 08.03.10 1570
345  도파민과 아드레날린 08.03.01 1527
344  문화와 역사 08.02.25 1486
343  나의 매력 07.12.07 1354
342  부를 좇지 말라! 07.11.30 1220
341  고귀한 말, 훌륭한 행동 07.11.26 1225
340  화가 풀리면 인생도 풀린다.이미지 07.10.18 1541
339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곡 1위 [5] 07.10.03 1144
 처음가졌던 소중한 마음 [3] 07.08.20 1365
337  인생길에 동행하는 사람이 있다면.. [4] 07.08.14 1257
336  휴식을 취하는 가운데 하나님을 만나세요^^ [7] 07.08.09 1622
335  쉽고 가볍게이미지 [2] 07.07.28 1338
334  포옹의 힘 [3] 07.07.25 1516
333  행복한 사람일수록 돈을 많이 번다. 07.05.04 2035
332  독 백 07.04.27 1882
331  왜 우리는? [1] 07.04.18 1720
 [1][2][3][4] 5 ..[24] 다음글
/ skin by daerew

 up,d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