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필드:: God bless you!
 Loading... 
Close


생일맞은 회원들

 
 
 

 

  

  

 
        
 
배 너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기여도 385 6.5%] 2009-02-05 21:54:44 | 조회 : 1609
제      목  "그는 환자가 아니다"

글자크기 + -   줄간격 + -


어느 해 여름, 각 신문에 감동적인 기사가 실린 적이 있다.
교통사고로 식물인간이 된 남편을 6년 동안이나 간병해서 의식을 되살려낸 일이
한 여인에게서 일어난 것이다.
이 여인은 의사들도 회복이 불가능하다고 포기한 남편을 기적적으로 소생시켰던 것이다.

그녀는 항상 “그는 환자가 아니다. 내 남편이다”라고 스스로 다짐하였으며
하루에도 수십 차례 의식 없는 남편과 대화를 나눴다고 한다.
주위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남편을 아기처럼 껴안고 뽀뽀도 하였으며
그의 남편이 식물인간이나마 살아 있는 것만으로도 고마웠다고 말했다.
도저히 의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는 이 남편은 6년 만에 부활하여 그 첫마디를 “아멘”이라고 하였다고 한다.

성정식(成貞植)이란 여인의 이 아름다운 이야기는 우리들의 남편을, 아내들을 부끄럽게 만들고 있다.
우리도 분명히 결혼식에서 ‘비가 오나 바람 부나 괴로울 때나 슬플 때나 병들었을 때나 늙었을 때나
항상 누구누구를 사랑할 것을 맹세’한 신랑신부였다.

▶최인호 《하늘에서 내려온 빵》((주)샘터사, 2005), 106-107쪽◀

만일 병상에 누워 있는 사람을 보고,
단순히 '환자'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그는 '간병인'일 수 있습니다.
시간이 되면 떠날 수 있다는 말입니다.

그러나 이 여인은, 병상에 누워 있는 사람이
자기 남편이라는 것을 순간순간 확인하였기에
끝까지 그를 보살필 수 있었습니다.
남편과 아내는 함 몸이기 때문입니다.  

[기여도 385 6.5%]

두려워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니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니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 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
-사41:10-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66  엇갈린 보고 10.03.18 1483
365  한계는 스스로 만들어낸 발명품 10.03.05 1417
364  팀워크는 ‘펭귄의 부리’와 같다 10.02.04 1446
363  멋진 휴가를 보내려면... 09.08.08 1435
362  나의 역경은 정말 축복이었습니다. 09.08.07 1500
361  말이 갖는 세 가지 힘 09.06.12 1602
360  마음이 비뚤어진 사람은 그 행실로 쓴 맛을 본다. [2] 09.04.24 1554
359  늙은 말이 길을 안다! 09.04.16 1522
358  베풀기 시작하라! 09.03.17 1514
 "그는 환자가 아니다" 09.02.05 1609
356  스승님의 마음[이종수 외과의사의 이야기]이미지 09.01.08 2566
355  사는 방식 08.11.06 1722
354  당연히 노여워해야 할 일에 대해서 08.09.03 1508
353  그대 인생의 주인은 자신입니다. 08.08.04 1571
352  400년전의 편지이미지 08.07.21 1894
351  인생에서 반드시 극복해야하는 10가지 08.06.11 1660
350  자신의 약점을 인정하는 용기 [2] 08.03.10 1536
349  도파민과 아드레날린 08.03.01 1503
 [1][2][3] 4 [5]..[24] 다음글
/ skin by daerew

 up,d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