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필드:: God bless you!
 Loading... 
Close


생일맞은 회원들

 
 
 

 

  

  

 
        
 
배 너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기여도 385 8.5%] 2015-09-04 06:25:45 | 조회 : 965
제      목  위 아래

글자크기 + -   줄간격 + -


"알아서 하라"는 말처럼 아랫사람한테 부담스러운 말도 없다. 윗사람의 그 자애로운 말이 아랫사람에게는 "잘못되면 알아서 해" 하는 협박처럼 들리기 일쑤인 것이다. 반면에 "제가 알아서 할게요" 하는 말처럼 윗사람 편에서 섭섭한 말도 없다. 아랫사람의 그 충정 담긴 말이 윗사람에게는 "알아서 할 테니 간섭 좀 그만 하쇼" 하는 불평처럼 들리곤 한다.

문제는 말에 있는 것이 아니다. 어렸을 적 새로 뭐 하나 배우려 하면 행여 잘못되거나 다칠세라 사사건건 잔소리하던 부모님이 어느 순간 "이젠 네가 알아서 해 봐" 할 때 우리는 얼마나 신이 났던가. 뭐 하나 시켜도 제대로 못 해 일일이 거들어야 했던 자녀가 "이젠 제가 알아서 할게요" 할 때 우리는 얼마나 그들이 대견스럽고 또 흐뭇했던가. 신뢰와 배려에서 나온 말이라는 믿음만 있으면 이어질 건 감사뿐이다. 어느 조직이나 사회이건 자신을 믿어주는 윗사람이 있다는 것, 믿고 맡길 아랫사람이 있다는 것만 한 복도 드물다.

그 대신 알아서 하라고 할 때는 권한을 넘긴 만큼 믿고 맡겨야 하는 것이 윗사람의 도리이고, 알아서 한다고 할 때는 가끔은 알면서도 윗사람에게 물어가며 일하는 것이 아랫사람의 지혜다. 나아가 결과는 같이 책임지며 공은 서로 돌리는 것이 위아래 가릴 것 없이 지녀야 할 미덕이다.

아랫사람 아니었던 윗사람 없고, 윗사람 아니 될 아랫사람도 없다. 그리고 대부분은 현재 윗사람이면서 동시에 아랫사람으로 살아간다. 그러니 윗사람일 때 아랫사람으로 생각하고 아랫사람일 때 윗사람으로 생각하면 어려울 게 없을 것 같은데 왜 그게 쉽지가 않은 걸까. 목이 곧아 사고가 유연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자, 지금 바로 의자에서 일어나 위아래 사람 다 같이 허리를 돌리며 이렇게 따라 해보자. 위 아래 위 위 아래 위 아래 위 위 아래….

- 정재찬 한양대 교수

[기여도 385 8.5%]

두려워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니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니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 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
-사41:10-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02  한 치수 큰 모자를 쓰라 15.11.26 1554
401  극한의 고난이 명품을 만든다 15.11.26 1243
400  메모가 천재를 만든다 15.10.29 1004
399  불평만 하는 습관은 결국 나를 해치는 칼이 된다 15.10.28 957
398  종이위의 기적, 쓰면 이루어진다 15.09.30 1143
397  풀잎에게 배우는 삶의 지혜 15.09.25 1071
396  회사의 건전성을 평가하는 3가지 핵심지표 15.09.04 978
 위 아래 15.09.04 965
394  대가를 바라지 말고 먼저 주어라 15.09.01 898
393  비상식적인 것이 창조의 씨앗이 된다 15.07.02 869
392  100 퍼센트 내 책임 15.06.30 999
391  두려움을 극복하는 길 15.06.26 875
390  고마운 일만 기억하기 15.06.23 924
389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는 장광호 14.11.06 1037
388  칭찬거리를 찾는 것을 하루 일과로 삼아라 13.08.13 1759
387  우리는 받는 것이 아닌, 주는 것에서 기쁨을 느낀다. 13.07.01 1886
386  재능이 부족한 사람이 더 많이 성공한다. 13.06.21 2044
385  누구 딴 사람 없어요! 12.12.26 1854
 [1] 2 [3][4][5]..[24] 다음글
/ skin by daerew

 up,down